친구들과 록밴드 만드는 이야기

나와 내 친구들을 보면 유유상종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학창시절 생각하는 것도 성적도 심지어 여자친구가 없는 것도 우린 비슷했다.
(딱히 우리가 여자에게 인기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단지 여자들이 우리를 부담스럽게 생각해서 거부했을 뿐이지...)
심지어 나이가 드니 머리숱이 빠지는 것도 비슷하다.
 
한 살이라도 어렸을 때 술을 마시면 항상 여자 이야기 조금 더 나이 들어서는 회사와 아이들 이야기, 그리고 최근에는 모든 이야기의 결말은
탈모로 결론이 난다. (심지어 최근 나라 꼴 이야기하다가도 "그런데 차은택 대머리더라.." 로 결론이 난다. 최순실이 대머리가 아닌 게 천만
다행이다. 그랬다면 시작과 끝이 대머리인 우울한 자리가 돼버렸을 것이다.)
 
최근 친구들과 술을 마시면 항상 대머리 사람 이름 대기로 술값 내기를 한다. 나도 그렇지만 아마도 녀석들도 약속 장소로 오기 전에
핸드폰으로 대머리 검색을 하면서 올 것이다. 항상 등장하는 이름은 전두환, 브루스 윌리스, 제이슨 스테뎀, 무천도사, 사이타마
그리고 최근에는 차은택이다.
 
얼마 전 친구 녀석들과 술을 마시는데 한 녀석이 심각한 표정으로 말을 꺼냈다.
 
"너희들은 장가라도 갔지만, 난 아직 장가도 못 갔잖아. 그런데 머리는 계속 빠지고 있고 아무래도 탈모 약이라도 먹어야겠어.."
 
어느 누구하나 "네가 장가를 못 가는 이유는 대머리 때문만은 아니야..." 라는 말을 하지 못한 채 분위기는 숙연해졌다.
그때 한 녀석이 뭔가 결심한 듯 단호한 표정으로 말했다.
 
"이 새끼야.. 너 탈모 약의 가장 심각한 부작용을 알아? 바로 발기부전이야! 발기부전... 너 풍성한 머리를 가진 고자 될래? 아니면
머리는 조금 아니 많이 없지만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유지할래?"
 
"야.. 그래도 고자라는 말은 너무 심한 거 아니냐.."
 
내가 생각해도 아직 장가도 못 간 녀석에게 고자될래? 말은 너무 심한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그때 탈모 약을 먹겠다는 녀석이 반박했다.
 
"네가 먹어봤어? 내가 먹겠다는데 무슨 상관이야.."
 
"야 이.. 자식... 하아..." 녀석은 뭔가 말을 하려다 참고 술을 벌컥벌컥 마셨다.
 
우리 모두 말은 하지 않았지만 '저 새끼 우리 몰래 탈모 약 먹어봤구나..그깟 머리털 때문에 남자의 자존심을 판 새끼..' 라고 생각하는 분위기였다.
(그런다고 절대 탈모 약을 복용하고 있는 분들을 모독하려는 것은 아니다. 난 그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
녀석은 화제를 돌리려는 듯이 "탈모약 이야기는 그만하고 대머리 이름 대기나 하자.." 라고 했다.
 
전두환, 브루스 윌리스, 숀 코너리, 사이타마, 설운도 등.. 우리가 알고 있는 대머리 이름들이 입에서 나왔다. 게임은 그리 오래 가지 않았다.
그때 한 녀석이 말했다.
 
"내가 곰곰이 생각해봤는데, 정치인, 영화배우, 일반 가수들은 은근히 대머리가 많은데 록이나 메탈음악하는 사람 중에 대머리는 없는 거 같아.."
 
"생각해보니 그러네.. 김태원 아저씨도 그렇고 김도균 아저씨도 그렇고.. 심지어 외국 록 밴드에도 대머리는 없었던 거 같아."
(물론 따지고 보면 쥬다스 프리스트의 롭 핼포드나 스킨헤드 스타일의 몇 명의 가수가 있긴 한 것 같다.)
 
녀석의 이야기를 들은 우리는 하나둘씩 록음악이나 메탈음악하는 사람 중에 대머리는 없다는 쪽으로 의견이 일치하고 있었다.
그때 탈모 약을 먹고 부작용인 발기부전으로 고민했을 거라 추정되는 녀석이 한 가지 쓸데없는 제안을 했다.
 
"우리도 그럼 탈모방지 차원에서 록밴드 하나 만들까? 요즘 직장인 밴드들도 많고 취미생활로 많이 하잖아."
 
"그거 괜찮네.. 우리도 매번 만나서 술이나 마시는 게 아니고 이제는 탈모 방지 차원에서 건전하게 악기를 연주하는 거지!"
 
한 녀석이 말도 안 되는 의견에 동조하고 나섰다. 이럴 때는 그나마 가장 현명한 내가 나설 타이밍이라 생각됐다.
 
"이 미칭놈들아.. 무슨 록밴드가 상처에 대일밴드 붙이는 것처럼 쉬운 거 같아? 너 연주할 수 있는 악기나 있어?"
밴드를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던 녀석에게 물었다.
 
"있어 새끼야.. 탬버린..."
 
"아오.. 탬버린? 넌 그럼 어떤 악기 연주할 줄 아는데?" 옆에서 동조했던 녀석에게도 물었다.
 
"나도 탬버린.."
 
"미칭 새끼들.. 그럼 너희 둘이 쌍으로 리드 탬버린, 리듬 탬버린 해라.. 그럼 우리 중에 탬버린 말고 다른 악기 연주할 줄 아는 사람은 있고?"
 
그때 말없이 우리의 이야기를 듣던 한 녀석이 말했다.
 
"나 중학교 때 리코더 잘 분다고 선생님께 칭찬 들었어...그리고 알토 리코더도 불 줄 알아.."
 
저 새끼 표정이 진지했다. 장난이 아닌 정말 리드 탬버린과 리듬 탬버린 사이에서 리코더를 불어 보겠다는 표정이다..
두 녀석이 탬버린을 흔들고 한 녀석은 알토 리코더 부는 이 조합이 과연 브레멘 음악대의 음악성이라도 능가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제발 이 대머리 아저씨들이 현실적인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64778 발빠른 학원들 2017.11.16
64777 브라질 해변에 좌초된 흑등 고래 2017.11.16
64776 식단 조절 중인 유민상 2017.11.16
64775 지진과 여혐 기적의 페미니즘 2017.11.16
64774 여초 회사의 점심시간 2017.11.16
64773 주행 도중 불법유턴을 한 이유 2017.11.16
64772 아역 배우들과의 촬영 고충 2017.11.16
64771 목숨이 몇개인지 2017.11.16
64770 이덕화 가발 에피소드 2017.11.16
64769 픽사 캐릭터 기타 2017.11.16
64768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하는 뉴쉐프 2017.11.16
64767 타일러의 영어 실력 2017.11.16
64766 장전 방식에 따른 샷건의 종류 2017.11.16
64765 수방사 레전드 2017.11.16
64764 말벌의 천적 2017.11.16
64763 싸이월드 이야기에 신난 아영이 2017.11.16
64762 여사님의 변명 2017.11.16
64761 추억의 초롱쌤 2017.11.16
64760 가오 떨어지게 2017.11.16
64759 일본 사람은 친절하다는 이미지 2017.11.16
64758 따주고 싶은 지수 2017.11.16
64757 물 만난 아기코끼리 2017.11.16
64756 뜬금 없는 수능 응원 2017.11.16
64755 고준희 근황 2017.11.16
64754 반도의 맥그리거 2017.11.16
64753 청각장애인도 즐길 수 있는 스눕독 콘서트 2017.11.16
64752 포항 편의점 상황 2017.11.16
64751 지효가 또 2017.11.16
64750 1900년대 독일의 기술력 2017.11.16
64749 신비 쌩얼 리허설 2017.11.16
64748 진정한 엘프녀 2017.11.16
64747 지진에 대한 그분들 반응 2017.11.16
64746 청소를 지나치게 잘하는 엄마 같은 친구 2017.11.16
64745 평소 인사하던 동네 청년들이 여중생을 2017.11.16
64744 잠자는 유라 따라하는 소진 혜리 2017.11.16
64743 너 내가 누군지 알아? 2017.11.16
64742 서장훈 농구 그만둘 뻔 했던 썰 2017.11.16
64741 수능 1주일 연기 2017.11.16
64740 의외로 기럭지 좋은 신혜선 2017.11.16
64739 독일 VS 프랑스 명장면 2017.11.16
64738 아이린의 실물 2017.11.16
64737 폭격 충격파 2017.11.16
64736 약 2000년 전 고대국가 2017.11.16
64735 포항 한동대 지진 피해 현장 2017.11.16
64734 가슴이 뭐길래ㅤㅤ 2017.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