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꼬지마 다 다~리 꼬지마!!


지난달까지는 매일 강남역으로 출근아닌 출근을 하는 바람에

평일에 늘 지하철을 타고 댕겼는데


텅텅비어 서있는 사람 몇 안되는 시간대도 아니고

뻔히 사람들 꽉꽉 들어차있고 심지어 앞에 사람 서있는데 떡하니 다리 꼬고 앉아서

앞사람한테 발 다 닿게 하는 심보는 대체 뭘까요?

그래서 저는 생활속의 사이다를 실천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편하게 음슴체로 하겠습니다


#1

아침 지하철 강변역 2호선.

내쪽은 아니었지만 내 옆에 어떤 아저씨의 정장 바지가 앉아있는 여자분 발에 계속 걸릴듯말듯 아슬아슬한 상황.

무지 신경쓰이나 사람 더 많아지면 발 내리겠지...하며 보고있다가

잠실지나 사람 우루루 많아져도 부동자세인 앉아있는 여자분.

있는 힘껏 째려봐도 이어폰꽂고 있어서 신경도 안씀.


결국 내가 톡톡 건드림. 이어폰 빼고 왜?라는 표정으로 쳐다보길래

"앞에 사람있는데 다리좀 내리시죠."

목소리는 별로 크지 않았는데 온 승객들 눈이 집중됨.

여자분 민망해하며 후다닥 다리내림.

그리고 강남역에서 같이 내림....ㅋㅋㅋ 신경좀 쓰였을듯.



#2

집에가는 길 오후 1시경 2호선.

강남역은 정말 신기한 동네인듯...안 붐비는 시간이 없음

굳이 좌석에 백팩을 매고 좌석에 앉아  앞으로 유난히 튀어나와있는 남자사람앞에 섰음.

(나도 굳이 왜 그앞에 섰는지는 모르겠음.거기가 좀 여유로워 보였던듯?)

가고있는데 이사람이 다리를 꼬는 바람에 내 바지에 위협을 자꾸 가함.

톡톡. "앞에 사람있는데 ㄷㅏ리 좀 내리시죠?" 하니

몹시 짜증나는 얼굴로 내가 건드린데 손으로 털면서 다리는 내림.아놔.

빡치지만 내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으므로 뿌듯.


#3

집에서 놀고있는 요즘, 지하철 탈일은 주말에 광화문 갈때말곤 없음.

(박근혜 퇴진좀해라!!! 너땜에 주말마다 이게 뭔짓이냐!!!)

지지난주였나...그때도 역시 서있는데 앞의 여학생이 다리를 꼬음.

그날은 박근혜때메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좀 승질이 나있어서 목소리가 좀 컸나봄.

내려달란 말하자마자 앞의 여학생 얼굴 벌게지고 온 시선이 집중됨.


내가 말한게 사이다여서인지, 아니면 무지 사나운 여자라고 생각해서인지

그 학생 옆에 계시던 아주머니께서 옆에 자리나자마자 나보고 여기 앉으라고 얘기하심ㅋㅋㅋ

편하게 앉아서 졸다가 내림



누구나 내집처럼 편히 있고싶지만 엄연한 대중교통이고 여러사람 타는건데

누군 다리꼬을줄 몰라서 안하나? 왜들 그러는지 모르겠네요


신랑한테 얘기하니

니 등치로 그런얘기하면 얼마나 무섭겠냐며 자중하라고....

살쪄서 좀 등치가 있긴 하지만 그정돈 아닙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65204 머머리들의 희망 2017.11.21
65203 민아의 각선미 2017.11.21
65202 청계산 회장 아들이 또 2017.11.21
65201 런닝맨 명장면 2017.11.21
65200 둘이 40살 동갑 2017.11.21
65199 건설마피아 천국 2017.11.21
65198 구하라 간만에 미스터 2017.11.21
65197 포항 지진대피소 현황 2017.11.21
65196 쯔위 쿵쿵 2017.11.21
65195 아재들의 학창시절 악몽 2017.11.21
65194 스웩이 궁금한 조세호 2017.11.21
65193 일본 민간인들은 전쟁에 대한 책임이 없는가? 2017.11.21
65192 대륙의 노동법 2017.11.21
65191 뵨사마 부부 근황 2017.11.21
65190 무단횡단 올타임 레전드 2017.11.21
65189 눈치 없는 남친 2017.11.21
65188 열도의 만두 가게 2017.11.21
65187 시술 남용한 백양 2017.11.21
65186 문제의 그 대대장 2017.11.21
65185 아무나 못하는 혀 개인기 2017.11.21
65184 꼴찌가 1등처럼 살아보기 2017.11.21
65183 수줍은 아린이 2017.11.21
65182 현미경으로 본 마약 2017.11.21
65181 성공한 성형 2017.11.21
65180 중고생들에게 내려진 롱패딩 금지령 2017.11.21
65179 단발의 아이콘 2017.11.21
65178 해병대 간 이찬혁 근황 2017.11.21
65177 아이유 교생룩 2017.11.21
65176 바보들의 행진 2017.11.21
65175 신난 지효 2017.11.21
65174 마우스 내장형 90년대 노트북 2017.11.21
65173 짜리몽땅 이린이의 각선미 2017.11.21
65172 KBS식 서바이벌 갈등 봉합 2017.11.21
65171 장도연 쌩얼 2017.11.21
65170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무조건 서울대 가라 2017.11.21
65169 인기가요 방송사고 2017.11.21
65168 50억짜리 담뱃불 2017.11.21
65167 치즈 소미 2017.11.21
65166 미국 페미니스트들이 싫어하는 이야기 2017.11.21
65165 닮은 듯한 여자 연예인 2017.11.21
65164 인터넷 명언들 2017.11.21
65163 귀여운 아린이 먹방 2017.11.21
65162 마음이 따뜻한 핫도그 가게 2017.11.21
65161 수지가 사용하는 스마트폰 2017.11.21
65160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호텔 스위트룸 2017.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