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로 보면 안철수의 지지율 흡수한 이재명,,,

예상대로 안철수의 지지율이 폭락하고 이재명의 지지율의 급등했습니다,
그리고 문재인은 상승하거나 보합유지,,,
반기문은 하락을 멈추고 조금씩 상승,,,

전체적인 판세는 문재인 상승 및 보합, 안철수 폭락 및 이재명 폭등, 반기문 상승

14810977762586.jpg


이것을 세대별이나 지역별로 나누어 보면

먼저 폭등한 이재명은 서울이나 젊은층 특히 30대에서 문재인과 오차범위에서 상승입니다,

그러나 지지층을 중심으로 보면 이재명은 더민주 지지층으로 부터 23%을 얻어
서울이나 젊은층에 폭등한것과 달리 더민주 지지의 변화는 별로 없습니다,
참고로 문재인은 더민주 지지층으로 부터 53%입니다,

그럼 이재명의 지지율은 어느 지지층에서 왔는가?

이재명의 지지층의 상승에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첫째 안철수의 지지자들 흡수
둘째 서울과 젊은층에 어필
세째 정의당의 지지율 폭등
넷째 새누리 보수층의 역선택

김미현 알앤서치 소장의 말을 빌리면 이재명은 새누리의 지지층의 역선택이 있을수 있다,
http://www.dailian.co.kr/news/view/600668/?sc=naver

자,, 그런데 진짜  이재명은 중도 확장성 있느냐라는 질문입니다,
제가 오유에서 이재명의 지지율의 중도확장성에서 그 중도라는것은 어느 특정한 정치이념이 아닌
자신의 이익과 유행에 따라 얼마든지 움직이기 때문에 이재명이 중도확장 능력있다라고 했습니다,
참고로 이말은 이재명이 언론과 텔레비젼에 나와서 중도확장력에 대해서 계속 하는 말입니다,
제가 했다고 우기는것은 아닙니다,,

그럼 이 말이 진짜 맞는 말인가?

물론 맞다고 할수 있습니다,

30대나 서울에서 문재인 지지층을 많이 빼앗아 갔으니 얼마든지 자신의 이익이나 유행에 따라
움직일수 있는 지지층이죠,,
또한 자칭 중도라고 하는 안철수의 지지를 흡수했죠,

그런데 이재명 시장의 지지율의 이유인 30대과 서울 그리고 안철수 지지층의 흡수가
과연 중도층 확장이 맞느냐라는 것입니다,,

제가 생각했던 이재명은 중도 확장력 있다?
그 중도라는것이 정치 이념이 아닌 자신의 이익이나 유행에 따라 얼마든지 움직일수있다라고
했던것이 아닐수도 있다라는 것입니다,,

왜냐,, 그렇다면 이재명이 문재인의 지지층을 가져가는데
문재인의 지지가 왜 상승추세이고 하락하지 않는가? 이것입니다,,,
더민주의 지지율에도 53%로서 이재명 23%와 변함 없습니다..

즉,,, 문재인은 자신의 젊은 지지층과 서울 그리고 호남에서 지지율을 이재명이 가져가는데도
상승내지 보합하고 있습니다,,
더민주의 견고한 지지층과 함께 중도라고 하는 지지층 흡수 없이는 불가능 하는거죠,,

이재명이 흡수한 안철수의 지지율과 온갖 언론의 디스에도 문재인의 지지는 견고합니다,
아니 여론조사가 거짓말을 하고 거짓말이 아니더라도 김미현 소장의 말대로
안철수 지지율 흡수 및 새누리의 역선택의 대상이 이재명이라고 하면

문재인의 현재의 지지율 상승 추세와 보합은 그야 말로 중도를 흡수한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대선때는 안철수,, 이번에는 이재명,,,
분명 이재명이 젊은층이나 서울 호남등에서 바람을 일으키고 있지만
더민주 지지층에서 변함없는것 그리고 문재인이 지지율의 다른 중도층에서 
가져와 지지율을 상승시키거나 보합 시킬수 있는 능력
이것은 아무리 언론이 장난질 쳐도 이제는 안속는다는 국민들이
많이 있음을 느낍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64913 점혈로 죽인 고등학생 2017.11.18
64912 솔로 트롯 여가수 2017.11.18
64911 11월말 한국 출시하는 스마트폰 2017.11.18
64910 비니 허벅지 2017.11.18
64909 남서울대 학생회 선거 2017.11.18
64908 유광과 무광의 차이 2017.11.18
64907 여성이 잠든 사이에 2017.11.18
64906 뜻밖의 한류 2017.11.18
64905 카이리 어빙의 팬 서비스 2017.11.18
64904 나도 희망 있는 삶 살 권리있다 2017.11.18
64903 조선의 형벌 2017.11.18
64902 클럽에서 춤추는 여자 유형 2017.11.18
64901 호베르투 카를로스 최근 폼 2017.11.18
64900 스톤 OK 2017.11.18
64899 우리가 지진 냈나 2017.11.18
64898 강인이 또 2017.11.18
64897 JYP의 위엄 2017.11.18
64896 야비한 기회주의자 2017.11.18
64895 손호영 한의원에서 침 맞고 탈출 2017.11.18
64894 공중파에 등장한 네덜란드 여가수 2017.11.18
64893 하늘이 노하는 순간 2017.11.18
64892 전설의 줄무늬 골반녀ㅤㅤ 2017.11.18
64891 학생들 철부지로 키우는게 불편한 철학자 2017.11.17
64890 공룡 뼈 크기 2017.11.17
64889 용서받을 자격도 없는 걸까 2017.11.17
64888 개발하는데 20년 걸린 게임 2017.11.17
64887 등 파인 손나 2017.11.17
64886 이거 어디갔냥 2017.11.17
64885 조이 직찍 2017.11.17
64884 터키에서 발견된 지하도시 2017.11.17
64883 러블리즈 데뷔 초 숙소 2017.11.17
64882 엄정화 리즈 시절ㅤㅤ 2017.11.17
64881 실존하는 초거대 동물 2017.11.17
64880 조현의 바디라인 2017.11.17
64879 해병대 근황 2017.11.17
64878 미국에서 대세라는 처자 2017.11.17
64877 올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가 전하는 꿀팁 2017.11.17
64876 셀카 호우주의보ㅤㅤ 2017.11.17
64875 지진으로 기울어진 아파트 2017.11.17
64874 상상력 자극하는 아이 2017.11.17
64873 지진나서 대피했더니 기합 준 교사 2017.11.17
64872 태양계 행성이 달 궤도 위치에 있다면 2017.11.17
64871 오리고기 못 먹는 강호동을 위해 2017.11.17
64870 결국 자리에서 물러난 정무수석 2017.11.17
64869 김소영을 향한 악플들 2017.11.17